•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웅산 수치, 기부 때문에 집·재산도 없어…부패 기소 말도 안돼”

“아웅산 수치, 기부 때문에 집·재산도 없어…부패 기소 말도 안돼”

기사승인 2021. 06. 15.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yanmar Suu Kyi <YONHAP NO-1414> (AP)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제공=AP·연합
군부 쿠데타 이후 가택 연금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측에서 부패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수치 고문은 기부하느라 자기 재산도, 집이라 부를 수 있을 만한 공간도 없다”며 “가진 것 전부를 재단에 쏟아 부은 사람을 어떻게 부패로 기소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15일 현지매체 이라와디의 보도에 따르면 수치 국가고문이 지난 2012년 설립한 자선재단의 이사를 맡았던 모 조 우는 이같이 전하며 “군부가 수치 고문을 상대로 제기한 부패 혐의는 부적절하고 재단 활동이 중단된 것은 국민들에게 부정적인 영향만을 미칠 뿐”이라고 반박했다. 모 조 우는 현재 군부에 맞서고 있는 민주진영의 국민통합정부(NUG) 외교부 차관을 맡고 있다.

수치 고문이 이끄는 정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민선 정부를 전복한 쿠데타 군부는 수치 고문을 각종 혐의로 기소했다. 수치 고문에게 제기된 혐의는 △불법 수입한 워키토키를 소지·사용한 혐의(수출입법 위반) △지난해 11월 총선 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어긴 혐의 △선동 △전기통신법 위반 △ 60만달러(약 6억7000만원) 및 금괴 11.2㎏ 등을 불법 수수한 혐의(반부패법 위반) △공무상 비밀엄수법 위반 혐의 등이다. 이것도 모자라 군부는 지난 10일 수치 고문이 자선재단의 토지와 건물을 빌리는 과정에서 지위를 악용했다며 반부패법 위반 혐의를 추가했다.

수치 자선재단은 미얀마 국민의 건강·교육·생활수준의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세워졌다. 군부 쿠데타 이후 재단은 잠정폐쇄된 상태다. 군부는 수치 고문이 수도 네피도에 있는 원예직업학교에 자기 집을 짓기 위해 현금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재단 측은 “이사장을 맡고 있는 수치 고문이 공금을 유용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일축했다. 수치 고문이 양곤과 만달레이 등지에 있던 거주지를 재단에 모두 기부했고 쿠데타 전까지 네피도에 있는 국영 주택에서 머물렀다는 것이다. 재산과 집까지 재단에 쏟아 부은 수치 고문이 은퇴 후 살 곳이 없자 원예직업학교에 도서관·갤러리와 사후 박물관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거주지를 만들 계획이었다고 재단 측은 해명했다. 부패 혐의가 제기된 네피도의 토지 마련이나 양곤 장소 임대는 공식적인 절차를 위반한 적도 문제될 것도 없다는 입장이다.

모 조 우 차관은 재단이 외부 기부를 받아들인 중요한 계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을 구매하기 위한 성금 마련 운동이 펼쳐졌고 수치 자선재단은 군부 쿠데타가 발생하기 이틀 전인 1월 29일 정부에 177만달러(약 20억원)를 전달했다. 모두 아웅산 수치 고문에 대한 미얀마 국민들의 존경과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모 조 우 차관은 수치 고문이 자선재단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한 적이 없는 만큼 “재단과 관련돼 제기된 모든 부패 혐의들은 수치 고문에 대한 (군부의) 개인적인 원한의 결과”라며 “이런 군부 혐의와 비난이 오히려 수치 고문에 대한 더 많은 대중들의 지지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 당국은 지난 14일 불법수입 무전기와 코로나19 예방수칙 어긴 혐의에 대해 5시간 동안 비공개 재판을 진행했다. 모든 공판은 내달 중순쯤 마무리되고 최종 선고는 8월 중에 내려질 전망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