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安 직접 ‘협상 논의 필요없다’하면 더 이상 제안 않겠다”

이준석 “安 직접 ‘협상 논의 필요없다’하면 더 이상 제안 않겠다”

기사승인 2021. 07. 29.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들 전언정치' '대변인 정치' 싫어해"
"안철수 경선버스 탑승해야…합당 협상 응해달라"
"지명직 최고위원까지 열어 놓고 협상 임해"
"경선룰에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검토 지시할 것"
이준석13
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직접 합당 협상 테이블에 나와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당의 결실을 만들어내지 못하면 우리 양당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협상의 열기가 다 식기 전에 당 대표 간 협상에 응해달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양당 합당 실무협상단이 지난 27일 협상 중단을 선언하자 ‘대표 간 합의’를 통해 결론을 내자고 주장했었다.

이 대표는 또 “안 대표가 합당을 통해 범야권 대선후보로 경선버스에 탑승해줘야 제 뒤에 있는 배터리 그림이 완전히 충전된다”며 “합당은 그 자체로 1~2주가 걸리는 과정이다. 합당을 완결하고 안 대표를 버스에 모시려면 다음 주중으로는 대표 간 회담을 통해서 이견이 조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최고위 회의실 배경판에 ‘로딩 중’이라는 글귀와 함께 충전 중인 배터리를 그려놨다. 범야권 주자들이 8월 말 출발 예정인 ‘경선 버스’에 모두 올라타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최고위 뒤 기자들과 만나 실무협상단장인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이 안 대표의 입장을 대신 전하는 ‘전언 정치’ 행태를 지적했다.

그는 ‘대표 간 합당 논의가 필요 없다’는 권 의원의 발언에 대해 “국민들은 ‘전언정치’ ‘대변인 정치’를 싫어한다”며 “안 대표는 권 의원이 안 대표의 입장을 대행해서 말하면 오해가 증폭된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 대표와 직접 소통 채널이 마련돼 있다”며 “만약에 ‘합당 논의가 필요 없다’는 이야기를 안 대표로부터 직접 들으면 더 이상 제안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합당 협상 결렬에 대한 책임을 국민의당에 돌렸다. 그는 “사실 당협위원장, 경선준비위원회 국민의당 측 인사 참여, 일부러 임명하지 않은 지명직 최고위원까지 열어 놓고 협상에 임했다”며 “협상이 진행되면서 (요구가) 추가되는 것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었다”고 했다.

국민의힘 최고위는 대선 경선룰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당 경준위가 회의에 여론조사 전문가가 배석해서 역선택 방지룰을 도입하지 않는 것으로 가안을 냈었다”며 “8인 컷오프(예비경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100% 여론조사 유지하고 역선택 도입 방안으로 검토하라고 (경준위에)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