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일 외교회담, ‘과거사 평행선’ 여전… 北탄도미사일 발사엔 우려

한·일 외교회담, ‘과거사 평행선’ 여전… 北탄도미사일 발사엔 우려

기사승인 2021. 09. 24.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부 "양국 허심탄회하게 의견 교환"
한·일, 한·미·일 3국 공조 지속키로
위안부·강제징용 등 과거사 분야 입장차 여전
일본 언론 "모테기, 탄도미사일에 우려"
양자 회담하는 정의용 외교 장관과 모테기 일본 외무상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3일 미국 뉴욕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양자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만나 ‘한·일 외교회담’을 가졌다. 양측 외교 수장은 북핵 문제 등 대북협력엔 공감대를 이뤘으나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외교부는 정 장관이 50여분 동안 모테기 일본 외무상과 한·일 간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외교부는 “양국 간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이들 장관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한·일 협력을 강화하면서 한·미·일 3국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정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협력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또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한 방안도 강조했다. 이에 모테기 외무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지속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강제징용 등 과거사 분야에서는 평행선을 달렸다. 외교부는 정 장관이 한·일 과거사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정확히 설명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과거사 해법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하며 외교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조속한 시일 내에 철회돼야 한다는 점도 언급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과거사 해결방안을 가져와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동원 등 역사 문제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다만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핵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긴밀히 협력할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회담 후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번 탄도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은 일본과 지역, 그리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회담에서 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양국 간 인적교류가 조속히 활성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장관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외교당국 간 긴밀한 의사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