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 건보공단, 부동산 대체투자 목표치 미달성…“안정성 고려 손 떼야”

[2021 국감] 건보공단, 부동산 대체투자 목표치 미달성…“안정성 고려 손 떼야”

기사승인 2021. 10. 15.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익률 마이너스 상황에서 대체투자 운영자금 늘려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제공=건보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해 말부터 부동산과 인프라 등 대체투자를 진행하고 있지만 실적이 매우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종성 의원(국민의힘)이 건보공단으로 부터 제출받은 대체투자 벤치마크(BM) 수익률을 보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살펴보면 2020년 12월 -1.57%포인트(p)에서 올해 2월 -1.17%p, 4월 -1.21%p, 6월 -1.57%p로 매달 기대수익률에 미달했다.

그동안 건보공단은 운용자금을 예금·채권 등 안정적인 곳을 통해 운용해 왔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부동산 등 대체투자를 실시해왔다.

문제는 수익률이 계속 마이너스인 상황에서 대체투자 운영자금은 계속 늘려왔다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관련 운용금은 1370억원이었지만, 2021년 2월에는 2114억, 4월에는 2204억, 6월들어서는 2746억원에 달했다. 대체투자를 시작한지 불과 7개월만에 두 배가 없는 금액을 쏟아부은 셈이다.

대체투자 경험도 부족하고 노하우고 없는 상황에서 운용금액만 늘려 부동산 등에 투자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게 이 의원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국민적 동의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부동산 등 투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행태”라며 “1년 단위로 운용하는 건강보험료는 무엇보다 유동성과 안정성이 중요하므로 건보공단은 대체투자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