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의도성모 연구팀, 눈꺼풀 마이봄샘 AI 판독 입증

여의도성모 연구팀, 눈꺼풀 마이봄샘 AI 판독 입증

기사승인 2022. 08. 11.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의도성모병원_안과_황호식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으로 눈꺼풀 마이봄샘 영상을 판독하는 기술을 개발, 정확도를 입증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 안과병원은 황호식<사진> 교수 연구팀(광주과학기술원 의생명공학과 정의현 교수)이 여의도성모병원의 마이봄샘 영상 빅데이터를 활용해 광주과학기술원에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마이봄샘 소실정도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안과학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 오큘라서피스지 2022년 6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1000장의 마이봄샘 사진에서 눈꺼풀 영역과 마이봄샘 영역을 표기한 후 두 명의 안구건조증 전문의가 마이봄샘 소실점수를 매겼다. 이중 800장을 광주과학기술원의 딥러닝 모델로 학습시킨 후 딥러닝과 전문의 판독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마이봄샘 소실정도의 검증 정확도에서 '딥러닝 모델'과 '전문의 판독'은 각각 73.01%, 53.44%로 딥러닝이 우세했다. 재현성 검증을 위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에서 촬영된 600장의 마이봄샘 사진을 딥러닝 모델로 학습한 결과와 안구건조증 전문의들이 마이봄샘 소실을 평가 한 결과를 비교했을 때도 딥러닝 모델이 더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황 교수(교신저자)는 "마이봄샘 영상 촬영 장비의 데이터를 이용해 딥러닝 모델을 만들었기 때문에 바로 의료기기에 적용, 안구건조증 진단과 치료에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봄샘은 눈꺼풀에 있는 일종의 피지샘으로 안구표면에 마이붐이라는 기름을 분비해 눈물막의 지질층을 형성한다. 지질층은 눈물 증발을 억제하는데 마이봄샘이 막히거나 소실돼 기름이 분비되지 않으면 지질층이 얇아지면서 증발형 안구건조증이 나타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