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승스님, 총무원장 연임한 종단 실세…“한국불교 중흥” 외치며 전법 앞장

자승스님, 총무원장 연임한 종단 실세…“한국불교 중흥” 외치며 전법 앞장

기사승인 2023. 11. 30.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94년도 종단 개혁 이후 유일하게 연임 성공
입적 전 동국대 건학위와 불교광장 총재로 활동
정치권과도 교류...윤석열 대통령 직접 찾기도
clip20231130114938
제33·34대 총무원장을 지낸 해봉당 자승스님. 지난 3월 인도 현지 순례 당시 법문하는 모습./제공=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해봉당 자승스님의 갑작스러운 입적에 종단과 불교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자승스님은 지난 27일 불교계 언론사와 만난 자리에서 "나는 대학생 전법에 10년간 모든 열정을 쏟아부을 생각"이라고 밝힌 데다 2027년 가톨릭 세계청년대회에 맞춰 달라이 라마의 방한을 구체적으로 제안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보였기 때문이다.

제33·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 10여년간 조계종 최고 실력자로 자리하며 내부 파벌 다툼이 심했던 종단을 단합시킨 상징적 인물로 여겨진다. 최근까지 한국불교 중흥을 위해 '부처님 법 전합시다'를 외치며 왕성한 활동을 보였다.

자승스님은 1954년 강원도 춘천 출신으로 1972년 해인사에서 지관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74년 범어사에서 석암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았다. 은사는 제30대 조계종 총무원장 정대스님이다. 수원 포교당, 삼막사, 연주암 주지 등을 역임했다. 1986년부터 총무원 교무국장으로 종단 일을 시작해 총무원 재무부장, 총무부장 등을 지냈다. 조계종 중앙종회의원을 4선 했다. 2006년 14대 전반기 중앙종회에서는 의장을 지냈다.

자승스님은 1994년 종단 개혁 이후 총무원장 연임에 성공한 유일한 인물이다. 2009년 역대 최고 지지율로 조계종 33대 총무원장에 선출됐다. 2013년에는 34대 총무원장에 재선됐다.

퇴임 후에도 활발한 활동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조계종의 실세로 평가받았다. 최근까지 동국대학교 건학위원회 총재 겸 조계종 국회에 해당하는 중앙종의회 소속 의원들의 모임인 '불교광장'의 총재로 활동했다. 불교광장은 소속 중앙종의회 의원 81명 중 60명 이상이 소속된 최대 종책모임이다. 불교광장의 추대로 현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투표 없이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자승스님은 정치권과 활발히 교류하며 불교계를 대표하는 원로로서 역할을 했다. 국회의원은 물론 이명박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등이 자승스님이 회주(會主·사찰 내 어른 스님)로 있는 봉은사를 방문해 불교계 현안을 들었다.

자승스님은 포교의 중요성을 깨닫고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했다. 한국불교 중흥, 세상의 평화를 이루자는 취지에서 (사)상월결사를 조직해 2019년 천막결사 동안거 정진을 시작으로 2020년 국난극복 자비순례, 2021년 삼보사찰 천리순례, 2022년 평화방생순례 등을 진행했다. 지난 3월에는 40여 일에 걸쳐 인도의 성지를 도는 1167㎞를 도보 순례를 이끌었다.

자승스님은 포교 없이는 한국불교의 미래가 없다며 '부처님 법 전합시다'라는 구호와 함께 전법 활동에 매진했다. 대학생 등 청년층 포교에 크게 관심을 보여 합창단·비보이단·대학생 불교 동아리 등을 지원했다. 또한 동국대 건학위원회 총재로 등록금 걱정없는 학교를 약속하며 동국대 발전에도 노력했다.

이처럼 부처님의 가르침을 설파하며 사회적으로 큰 영향을 미친 행적이 말해주듯 자승스님에 대한 애도가 이어졌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응천 문화재청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선상신 아시아투데이 총괄사장 등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분양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를 포함해 정관계의 애도 메시지가 종일 이어졌다.

clip20231130102137
2022년 11월 윤석열 대통령이 봉은사를 방문했을 때 자승스님(왼쪽 가사입은 스님)./제공=대통령실
clip20231130093849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11일 열린 '대학생 전법기금 마련을 위한 사부대중 전법대회' 기금 전달식.(왼쪽부터 유정현 대불련 회장과 상월결사 회주 자승스님, 동국대 이사장 돈관스님, 이상훈 교불련 회장)./사진=황의중 기자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