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릉시 ‘푸드플랜 종합계획’ 수립

강릉시 ‘푸드플랜 종합계획’ 수립

기사승인 2021. 03. 02.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역사업비 1억원: 국비 50%, 시비 50%
강릉시청
강릉시청/제공=강릉시
강릉 이동원 기자 = 강원 강릉시는 로컬푸드 육성사업과 연계한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농업·농촌 지역의 성장·발전을 목표로 농림축산식품부의 정책 방향에 기초한 생산, 가공, 체험, 공공급식, 안전·복지·영양·환경분야의 당면과제 해결을 위해 이번 계획을 수립했다.

지난해 10월 농림축산식품부의 사업 승인을 받아, 농림축산식품 국비 사업인 지역 단위 푸드플랜 수립 지원 대상 지자체로 선정됐으며 올해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용역사업비 1억원: 국비 50%, 시비 50%)

이번 계획수립으로 고부가가치 창출, 안심먹거리 체계구축, 푸드시스템 전환, 안전먹거리 공급 등의 당면과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지역 먹거리 현황 조사 및 분석, 분야별 사업추진계획 종합분석, 민관 시민참여 거너번스 구축을 통한 상생발전 방안 분석, 저소득 취약계층·임산부 등 복지 사각지대 로컬푸드 공급방안 모색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용역사 선정 중에 있으며, 로컬푸드의 안정적인 유통망 구축과 영농규모가 작은 중·소농의 소득증대 및 생산자와 소비자가 신뢰를 바탕으로 안전한 농산물의 연중공급이 가능한, 모두가 만족하는 선순환 먹거리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