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지자체 최초 친환경 소각기 도입 폐스티로폼 처리

기사승인 2021. 06. 22.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월 정상 운영, 올해 추가 설치 해양쓰레기 신속 처리해나갈 것
완도군
완도군이 재해와 어업 활동 중 발생되는 스티로폼을 7월부터 정상운영을 위해 시험가동을 마친 친환경 소각기./제공=완도군
완도 이명남 기자 = 전남 완도군은 자연 재해 및 양식 어업 활동 중 발생되는 폐스티로폼을 친환경 소각기를 이용해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됐다.

22일 완도군에 따르면 폐스티로폼 친환경 소각기는 노화읍에 설치됐으며, 7월 중 소각기를 정상 운영하기 위해 현재 시험 가동을 시작, 설비·제어 시스템 등 사전 점검을 마친 상태이다.

친환경 소각기를 이용해 폐스티로폼을 처리하는 방식은 완도군이 지자체 처음으로 도입했으며, 사업 추진 및 준공까지 약 2년이 소요됐다.

그동안 환경부의 대기환경 오염 물질 배출 기준을 갖추기 위해 네 차례 설비·보완 과정을 거쳐 환경부로부터 5월말 최종 합격 승인을 통보 받았다.

지리적 특성 상 각 읍면 항포구 및 선착장 등에 산재해 있는 폐스티로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업체에 위탁했으나 폐스티로폼 발생 대비 처리량이 매년 누적됨에 따라 2차 피해 및 해양 경관을 저해하는 등 적잖은 문제점이 발생했다.

군은 폐스티로폼과 폐로프, 폐그물 등 해양쓰레기를 친환경 소각기를 활용해 보다 신속하게 처리해나갈 것이며, 올해 금일읍에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안가, 항포구 등 정화활동 및 해양환경 및 오염 행위 감시·계도를 위해 12개 읍면에 36명의 바다환경 지킴이를 투입하여 해양환경 보전 활동 참여 분위기를 확산하고, 지역사회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어촌계와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해나갈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