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도시공원 야외 음주행위’ 합동단속

기사승인 2021. 07. 30. 1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월 30일 밤 광교호수공원 등 주요공원 3곳
수원시 청사 사진
수원 김주홍 기자 = 수원시<사진>와 경기도가 30일 밤 ‘도시공원 내 야외 음주행위’를 합동 단속한다.

허의행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 민순기 경기도 공원녹지과장을 비롯한 수원시·경기도 공직자들은 밤 10시부터 광교호수공원(영통구), 효원공원·인계예술공원(팔달구)에서 야외 음주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도시공원 내 야외 음주행위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밤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관내 도시공원 전역에서 야외 음주를 금지했다. 행정명령은 별도 해제때까지 계속된다.

시는 지난 7월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2일부터 관내 334개 도시공원을 점검하며 단속하고 있다. 공원이용객이 많은 금·토요일 밤에 단속 인력을 늘렸다. 또 관내 공원에 야외 음주행위 금지 행정명령을 알리는 안내문과 현수막 869점을 게시했다.

공무원과 민간 질서유지관리요원 205명(75개 조)으로 편성된 단속반이 행정명령이 해제될 때까지 도시공원 내 음주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도시공원 내 야외 음주행위 금지 행정명령’ 처분을 위반한 사람에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제1항, 제83조 제4항에 따라 과태료 최대 10만 원 부과·구상권 청구 등 행정 조처를 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3일 연속(7월 29일 기준)으로 100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는 도시공원 내 야외 음주행위 금지 행정명령 준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