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도민행복주택 지원 사업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2. 05. 26.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축재능 기부·대상자 4가구 선정
창원 허균 기자 = 경남도는 건축재능 기부를 통해 취약계층의 노후주택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도민행복주택 사업으로 올해는 4가구를 선정해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경남도는 도민행복주택 지원사업을 2013년 전국 최초로 주택건설업체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업을 통한 통합(One Stop)지원방식으로 추진해 왔다. 매년 3개소 내외의 취약가정을 선정해 현재까지 7개 시군, 28개 사업(총사업비 9억 2400만원)을 완료해 주거환경개선뿐만 아니라 안전사고 및 범죄노출 예방과 거주자의 신체적·심리적 안정에도 기여한 바 있다.

지원대상자는 조손가정, 한부모가정, 독거노인가정, 장애인가정 등 저소득 취약계층의 가정으로, 이들은 전문업체에 주택 개보수를 맡기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형편 때문에 취약한 주거환경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부터 4월 말까지 18개 시군으로부터 10가구의 신청자를 받아 지역안배·시군의 선정순위 및 협력업체의 조달가능성을 고려해 최종 4가구를 선정했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외곽지역이나 노후주택 밀집지는 인력 및 자재 조달이 힘듦에도 불구하고 선뜻 협력해 준 4개 업체와 단체에 감사하다”라며 “향후에도 이와 같은 선행이 계속돼 재능기부를 통한 나눔가치 인식이 제고·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