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평역 지하상가 안내-정찰 로봇 운영

기사승인 2022. 11. 27.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 5종 15대 로봇투입해 실증사업
0003711236_001_20221125183801242
부평역에서 감시정찰로봇이 임무를 시연하고 있다./제공=인천시
인천 부평역과 지하상가에 내년까지 안내로봇, 배송로봇과 감시정찰로봇 등 총 5종 15대 로봇이 투입된다.

인천시는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정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AI·5G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4종 8대의 로봇이 선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지난 5월 선정된 'AI·5G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은 쇼핑몰, 대형역사 등 시민이 자주 찾는 시민밀접시설에 다종·다수의 로봇을 도입해 시민 편의와 동시에 로봇 대중화를 통해 서비스 로봇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사업 규모는 19억원으로,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인천 부평역과 지하상가에서 안내로봇, 배송로봇, 제빵로봇, 감시정찰로봇 등 총 5종 15대의 로봇 실증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교통공사,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유진로봇 및 ㈜시스콘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번 사업을 위해 시는 로봇 실증의 현장기지로 활용할 '인천 AI·5G 로봇실증 지원센터'를 구축했다.

센터 내 다양한 실증로봇들과 함께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로봇의 센서와 영상정보를 실시간 수집, 제어하기 위한 통합원격관제시스템도 설치완료 했다.

이로써 내년까지 부평역 및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통합원격관제시스템을 활용한 실증로봇 5종(감시정찰로봇, 배송로봇 등)의 임무 수행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실증로봇별 임무는 △감시정찰로봇은 역사 내 순찰을 △배송로봇은 지하상가 점포 간 물품배송을 △제빵로봇은 로봇빵 제조를 △웨어러블 로봇은 역무원 및 상인들의 고강도·반복작업 보조를 △안내로봇은 방문객의 길 안내를 수행한다.

감시정찰로봇은 부평역사와 지하상가를 돌며 순찰을 돈다. 취객이나 시민이 위험에 처했을 경우 112나 119로 신고할 수 있도록 돕니다.

배송로봇은 지하상가 점포 간 물품배송을 하고, 웨어러블 로봇은 역무원 및 상인들의 고강도·반복작업 보조를, 안내로봇은 방문객의 길 안내를 담당한다.

조인권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로봇은 우리 삶의 질 향상에 필수적인 수단으로, 이번 실증을 통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로봇을 적극 활용하게 될 것"이라며 "장기적인 경기 침체 상황에서 지하상가에 다수·다종의 로봇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