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3대 과수 ‘키위’ 본격 출하 시작…11월 수확 완료

기사승인 2023. 10. 25.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흥 키위, 풍부한 일조량과 바다 해풍 덕에 미네랄 풍부
비타민C 가득한 고품질 명품 ‘고흥 키위’ 본격 출하
전남 고흥군 3대 과수중 하나인 키위가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 /고흥군
전남 고흥군의 3대 과수(유자·석류·키위)중 하나인 키위를 본격 출하된다.

25일 고흥군에 따르면 고흥 키위는 풍부한 일조량과 바다의 해풍으로 미네랄 성분이 많아 뛰어난 맛과 향을 가진다. 키위는 단백질 소화작용을 돕는 액티니딘 성분과 신진대사에 필수적인 무기질과 다양한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어 하루 한 알 챙겨 먹으면 비타민C 하루 권장량을 충족시킬 수 있다.

키위는 과육 색깔로 레드, 골드, 그린 키위로 구분하는데, 당도가 높은 레드키위는 수확이 완료됐고 육질이 부드럽고 새콤달콤한 골드키위는 한창 수확 중이며 상큼한 그린 키위도 11월이면 수확이 완료될 예정이다.

올해 고흥군은 전남도농업기술원 주관 '맞춤형 미래 전략작목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키위 명품화 생산단지 육성 시범사업'에 선정돼 이상기상 극복, 인공수분 생력화 기술시범, 수꽃가루 생산단지 조성 등 7개 사업 30ha에 과원 안정 재배 기반을 조성했으며, 2024년에는 유통 경영개선 및 고흥 키위 브랜드를 개발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고흥 대표 과일로 안정적 정착을 위한 키위 대표 품종을 선발하고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