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갔던 경남기업, 경남에 다시 돌아오다

기사승인 2023. 11. 30.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복귀기업 ㈜세영, 투자협약 체결
국내복귀기업㈜세영투자협약
러시아에서 경남으로 돌아온 ㈜세영과 경남도, 창원시 등이 투자협약식을 열었다./ 경남도
경남도는 3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창원시와 공동으로 러시아 최초 국내복귀기업인 ㈜세영과 5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투자를 결정한 ㈜세영과 경남도, 창원시가 함께 원활한 투자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세영은 러시아에서 복귀하는 전국 최초의 국내복귀기업으로 러-우 전쟁의 장기화에 따른 수출, 생산량 축소와 현지 상황 악화로 국내 복귀를 추진하게 됐다.

이에 가전제품 부품 전문 생산기업인 ㈜세영은 창곡일반산업단지 제2사업장 9937㎡ 부지에 세탁기/건조기 부품 생산 시설 증축을 위해 50억원을 투자하고 1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경남도 국내복귀기업은 2018년 2개사, 2020년 4개사, 2021년 8개사, 2022년 2개사에 이어 ㈜세영은 경남으로 유치한 17번째 국내복귀기업이다.

성수영 도 투자유치단장은 "러-우 전쟁 장기화로, 러시아에서 복귀한 첫 국내복귀기업이 경남 창원으로 증설투자를 결정하게 돼 의미가 크다"라며 "지속되는 글로벌 경제위기 속에서 애로사항이 있는 해외진출기업을 적극 발굴해 경남도로 적극 유치활동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