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마산국화축제 지역 경제 유발효과 220억원

기사승인 2023. 12. 01.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9만 7천명 방문객 다녀가
국화축제
제23회 마산국화축제에 대한 평가보고회가 지난 30일 창원시청에서 열렸다./ 창원시
제23회 마산국화축제의 지역 경제 유발효과는 2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축제에는 69만명이 넘는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창원시는 지난달 30일 제23회 마산국화축제의 성과를 짚어보고 향후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평가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평가보고회에서는 올해 마산국화축제의 성과와 아쉬운 점을 공유하고, 앞으로 열릴 축제의 콘텐츠 개발 아이디어와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올해 마산국화축제는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6일까지 10일간 3·15해양누리공원, 합포수변공원 일원에서 열렸다. 따스한 봄날을 방불케 하는 날씨와 야간개장으로 지난해보다 24% 증가한 69만 70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가 220억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며 명실상부한 단일품종 전국 최대 규모 축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축제 종료 후 11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전시작품 관람을 연장해 시민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했다.

보고회 참석자들은 접근성이 좋은 도심에 축제장을 조성해 쾌적한 관람 환경을 구축했고 국화로 놀자! 국화 체험, 옛날 교복체험 행사, 추억의 달고나 만들기 등 남녀노소 전 연령층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행사로 관람객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다고 호평했다.

또 3년간 미개최된 야간개장을 재개하고 드론라이트쇼, 합포만 멀티미디어 불꽃쇼, 창원별빛바다 멀티미디어쇼, 야간 문화공연 등 다양한 야간행사를 개최하여 더욱 풍성한 축제를 즐길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휠체어·유모차 대여소, 수유실·기저귀교환실 등 편의시설을 운영해 관람객 편의를 제공한 부분에 높은 점수를 줬다.

개선돼야 할 사항은 도심 속 축제장 조성으로 인한 주차공간 부족, 축제장 내 화장실이 원거리에 위치해 이용 불편 등이 지적됐다.

마산국화 품종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마산국화축제만의 특색있는 콘텐츠 개발, 지역 전통시장·관광지와 연계하는 체류형 관광 프로그램 개발도 강조했다.

조명래 창원특례시 제2부시장은 "아낌없이 협조해주신 유관기관과 단체 관계자, 자원봉사자들 덕분에 한 건의 사고도 없이 축제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라며 "오늘 보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을 바탕으로 더욱 특색있는 콘텐츠를 개발하고 부족한 점을 개선해 마산국화축제가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이 있는 명품 축제로 거듭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