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충북선 고속화 사업 탄력”

기사승인 2023. 12. 04.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1일 고속화 사업 기본계획 고시
2026년 하반기 착공, 2031년 개통 예정
충북선 철도 고속화 노선도
국토교통부가 충북선 고속화 사업 기본계획을 1일 고시해 사업 추진이 본격화하게 됐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노선도./충북도
충북도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1일 충북선 고속화 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해 탄력을 받게 됐다고 4일 밝혔다.

충북선 고속화 사업은 청주공항에서 제천 봉양까지 연결되는 총연장 85.5㎞에 기존 충북선을 직선화 개량하는 것으로 총사업비 1조 9058억원을 투자해 203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충북선 고속화는 기존 국가 발전축인 경부축이외에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을 통해 새로운 국가성장 동력을 만들어야 한다는 충북의 제안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이에 2019년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총사업비 1조 2807억원으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됐고, 이후 국토부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충북도의 노력으로 노선의 고속화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삼탄~연박 구간 직선화, 달천구간 교량 신설·직선화 등이 추가 반영돼 6251억원이 대폭 증액된 총사업비 1조 9058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올해 세부 행정절차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 중 기본 및 실시 설계를 시작으로 2026년 하반기 착공, 2031년 개통할 예정이다.

운행계획은 충북선 운행 구간인 대전~제천 노선이 장래 무궁화 대체 열차인 EMU150 열차로 일 11회, 기존 일 1회 운행하던 서울~제천 구간은 일 4회로 운행된다.

국가 X축 고속철도망 실현을 위한 목포~강릉 구간은 차세대 고속열차인 EMU260이 일 5회 운행될 예정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완성되면 오송역은 명실상부한 국가 X축 고속철도망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강릉 및 목포가 2시간대 접근이 가능하게 돼 충북을 중심으로 국정과제인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이 실현된다.

충북도 내에서도 청주-충주 20분대, 청주-봉양 40분대로 통행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상습 수해구간인 삼탄~연박 구간의 직선화와 노후된 달천교 신설 및 충주시 달천동 일대의 노선을 직선화함으로써 철도이용 안전과 수해로 반복되는 열차 운행중단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성환 도 균형건설국장은 "내륙도인 충북이 충북선 고속화를 통해 강원과 호남을 연결하는 국가 X축 철도망이라는 새로운 성장축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그 중심에 충북이 서게 됐고 남북으로 길게 형성된 충북을 봤을 때도 시·공간적 결속력을 더욱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