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웅 “국민의힘 잘못된 경선룰 적용해 이기고도 졌다”…공천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사승인 2024. 03. 02. 1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박상웅 후보 동일지역 3회 낙선 30% 감점 적용해 9% 이기고도 공천 탈락.
32년 전 31세 출마까지 포함한 것은 의도적 적용, 헌법정신 위배해 공천효력정지 가처분신청
얼굴사진 jpg (1)
제22대 총선 밀양 의령 함안 창녕 선거구 국민의힘 경선에서 낙선한 박상웅 예비후보. /박상웅 예비후보
국민의힘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 공천 경선에 참가했다 탈락한 박상웅 예비후보가 경선이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인 결선룰을 적용해 사실상 승리한 자신을 의도적으로 탈락시켰다고 주장했다.

지난 1일 박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발표된 공천 경선결과는 부당하다며 서울남부지방법원에 국민의힘 (전자)공천효력 정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고,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 등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image01
제22대 총선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 참가해 낙선한 박상웅 예비후보가 지난 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공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접수 증명원 사본이다. /박상웅 예비후보
박 예비후보측에 따르면 이번 경선 여론조사 결과는 초박빙인 박상웅 후보 49.23% · 박일호 후보 50.77%를 득표했으나 조건 1인 중도사태 보궐선거 유발자 감점 10점이 적용돼 박일호 후보는 40.77% 득표로 49.23%를 득표한 박상웅 후보에게 9% 차로 패했다.

그러나 조건 2인 '동일지역 3회 낙선 감점 30%' 조항 적용으로 박상웅 후보는 36.92% 득점이 인정돼 40.77점을 득표한 박일호 후보가 박상웅 후보를 3.85점차로 누르고 승자가 됐다.

이에 박상웅 예비후보는 경선 결과에 대해 밀양시장 10년을 지낸 기득권에 맞서 승리한 본인을 32년 전 30대 시절 3번의 출마이력을 적용해 감점을 한 것은 부당하고 이해하기 어려워 법원에 공천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박상웅 후보는 국민의힘 공천을 받고도 상습적으로 낙선한 일부를 제재하기 위해 '동일지역 3회 낙선 감점 30%' 조항을 공천룰에 삽입시킨 의도는 이해하지만 무려 32년 전 불과 31세에 정치혁신과 사회개혁을 위해 도전했던 청년을 평가해주지는 못할망정 낙선 결과까지 들추어내 31·35·39세의 낙선(밀양 2회·밀양창녕 1회)을 문제 삼아 박상웅의 득표율에 무려 30%를 감점한 것은 반헌법적, 반민주적이라며 이런 부당한 결정은 누구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또 현재 국민의힘은 청년정치인을 육성한다며 험지에 내보내고 있는데 만일 이 청년들이 당을 믿고 나서서 3회 낙선한다며 모두 감점규정을 적용할 것인지 묻고 자신도 31세에 나섰던 정치적 희생양으로 더구나 무소속과 군소 정당으로 출마해 갖은 고통을 감수했음을 복기하며 억울함하고 부당한 당의 처사에 목소리를 높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