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 코로나 속 강행 도쿄올림픽의 성공 판단 기준, 다른 올림픽과 다를까

    우려와 반대 속에서 지난 23일 개막한 일본 도쿄(東京) 하계올림픽에 대한 성공 평가 기준은 결국 각국이 획득하는 메달의 수가 될 것이라고 AP통신이 26일(현지시간) 전망했다. AP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1년 연기돼 개막한 도쿄올림픽의 성공과 실패 판단은 이해 당사자의 입장에 따라 차이가 날 것이라면서도 이 같은 전문가의 견해를 전했다. 저명한 올림픽 역사학자 데이비드 월친스키는 도쿄올림픽의 성공 기준..

  • 바이오엔테크, 세계 최초 mRNA 기반 말라리아 백신 개발한다

    독일 제약사 바이오엔테크가 세계 첫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 기반 말라리아 백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한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이같이 밝히고 2022년 말까지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유럽 투자은행 등이 인프라 설치 등 이번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

  • 바이든, 중동·대테러 20년 전쟁 9·11 시대 종식 추진...이라크 내 미군 전투 종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이라크에서 미군의 전투 임무가 연내에 종료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와 회담에 앞서 ‘연말 기준 이라크주둔 미군 규모’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연말이면 우리는 전투 임무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라크 내 미군의 역할이 이슬람국가(IS)에 맞서는 이라크군의 훈련과 지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 일간..

  • 할 말 다한 셔먼 미 국무 부장관-왕이 중국 외교부장 회담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이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훼손하고 있고, 홍콩·신장(新疆)·티베트 등에서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2차 조사를 중국이 불허한 것에 우려를 표시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중국 톈진(天津)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중국 관리들을 만나 미국과 동맹 및 파트너의 가치와 이익에 배치..

  • 바이든 대통령, 27일 '국가적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 선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전쟁 정전일인 27일(현지시간)을 국가적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기리는 포고문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6일 발표한 정전기념일 포고문에서 헌법과 미국 법률에 따라 대통령에게 주어진 권한으로 27일을 국가적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한다며 “모든 미국인이 우리의 뛰어난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하는 적절한 의식과 활동으로 이날을 준수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 동상이몽 미·중 현격한 입장 차이 확인

    지난 2018년 이후 만 3년 이상 냉전 상태를 지속 중인 미국과 중국이 26일 양국 외교 차관 회담에서 현격한 입장 차이를 재확인했다. 이에 따라 양국의 관계 개선은 사실상 요원하게 됐다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양국의 무역 전쟁 역시 끝을 모른 채 지속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新華)통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톈진(天津)을 방문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이날 셰펑(謝鋒)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회담을 갖고 북한..

  • 올림픽 여파? 日 도쿄 일일 확진자 1429명…월요일 기준 사상 최다

    2020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 도쿄의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29명으로 집계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는 전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월요일 기준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도쿄는 7일 연속 일일 확진자가 1000명 넘게 집계되고 있다. 이날 기준 일주일간 평균 확진자는 1553.9명으로 전주보다 141.2%가량 급증하며 감염세가 확산하고 있다고 NHK는 보도했다..

  • 홍콩의 폭염, 왜 '생명 위협하는 더위' 일까

    좁은 땅과 빽빽한 인구밀도로 인한 주거 문제는 말 그대로 홍콩의 고질적인 문제점이자 홍콩을 대표하는 특징 중 하나다. 아열대 기후에 속한 홍콩의 여름은 이러한 주거 문제를 더욱 심각하게 만들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집값으로 ‘내 집 마련’을 하지 못하는 고소득층에게도 홍콩의 주거 문제는 고민이지만, 월세조차 내기 힘들어 쪽방에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생활해야 하는 저소득층에게는 여..

  • 여성 호칭 차이가 불러온 폭행 사건과 터키 내 여성 차별의 현주소

    여성 호칭을 두고 터키의 한 마트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지면서 터키 내 여성 차별 문제가 새삼스레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부르사 하키미옛 등 터키 언론들은 한 마트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사건은 남편과 함께 쇼핑을 나온 한 여성이 남성 계산원에게 할인 품목을 물으면서 시작됐다. 계산원은 ‘마스크·샤워젤·생리대·찻잔 세트·치약·칫솔’이라고 답했고 여성은 답변에 만족했다. 그러나 해당 여성의 남편은 달랐다. 남편은 여..

  • “우리집 마당에 채소·꽃을 기르게 해달라” 넘쳐나는 민원에 규제 완화중인 캐나다

    캐나다가 생물다양성과 열섬 현상 완화 등을 위해 앞마당 관리 규정을 약화하고 있다고 25일(현지시간) CTV 뉴스가 보도했다. 캐나다의 일부 도시들은 지역 규정에 따라 주택이나 사유지 앞마당에 채소,꽃 등을 재배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주민들은 잔디의 길이를 항상 일정하게 관리해야 하며 잡초를 의무적으로 제거해야 한다. 퀘백주 셔브룩시의 경우 과도하게 키가 큰 식물이나 이웃에게 불쾌감을 일으킬 수 있는 모습의 마당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으며..

  • 중대 현안 논의할 中 베이다이허 회의 곧 개막

    중국의 전·현직 당정 최고 지도자들이 주요 현안을 비공개로 논의할 휴가철 회동인 이른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가 곧 열린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들의 26일 전언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일부는 현지에 이미 도착, 여장을 푼 것으로도 알려졌다. 현재 중국은 허난(河南)성 성도 정저우(鄭州)를 덮친 폭우를 비롯한 자연 재해로 어수선하기 이를 데 없다. 민심이 이반하는 조짐도 보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고 매년 7월 말을 전후해 허베이(河北..

  • 스마트폰 이용 무현금화 전세계서 가속...2000년 화폐 역사에 대전환

    스마트폰으로 송금하고 결제하는 통화의 디지털화가 2000년이 넘는 화폐의 역사에 대전환을 가져오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26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을 계기로 전 세계에서 무현금(cashless)화가 가속되고, 핀테크(FIN-Tech·금융기술) 업체들이 모바일 결제 공세로 전통적인 금융기관의 아성이 흔들리고 있다며 구미에서 아시아·남중미로 확산되는 통화 디지털화는 개인..

  • 코로나 확산 베트남, 처음으로 '야간 외출 금지' 등장…사실상 통금에 우왕좌왕

    베트남 최대 경제 도시인 남부 호찌민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러들지 않자 당국이 26일 오후 6시 이후부터 야간 외출을 금지했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베트남에서 이같은 조치가 시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베트남 보건부·호찌민시 인민위원회와 뚜오이쩨에 따르면 호찌민시 인민위원회는 전날 오후 26일을 기점으로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야간 외출을 금지했다. 응우옌 타인 퐁 호찌민시 인민위..

  • 영국, 원전 프로젝트서 중국기업 배제 검토...英·中 관계 악화일로

    영국 정부가 원자력 발전소를 포함한 모든 향후 전력 프로젝트에서 중국 국유 원자력 발전 기업을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이 보도했다.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 문제 등을 둘러싸고 양국 관계가 삐걱거리는 가운데 에너지 분야까지 영향이 미치고 있다.FT는 이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해 중국 국영 기업인 중국핵전집단공사(CGN)가 영국 에식스 인근 브래드웰 해상 발전 사..

  • NYT "도쿄올림픽 태권도에 61개국·난민팀 참가...12명 이상 개회식 기수"

    태권도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거의 획득하지 못한 가난한 나라뿐 아니라 난민 대표팀에도 사상 처음으로 메달을 안길 가능성 있는 스포츠로 놀라운 다양성을 가졌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61개국 선수와 3명의 난민 대표가 23일 개막한 도쿄(東京)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지 5번째 만에 놀랄만한 다양성을 가진 스포츠가 됐다며 12명 이상의 태권도 선..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